한국무인기안전협회 로고

알림마당

Home 알림마당 공지사항&뉴스

공지사항&뉴스

울산시, 하늘택시 UAM 선점에 나서

 





울산시가 ‘도심 교통 혁명’이라고 불리는 도심항공교통(Urban Air Mobility·UAM)산업 선점에 나섰다.



울산시는 국토교통부의 ‘K-UAM R&D 통합 실증 테스트베드’ 공모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.



‘K-UAM R&D 통합 실증 테스트베드’는 기체 안전성과 관제·통신 기술, 교통 연계 기술 등 UAM과 관련된 연구기술 전반을 실증하는 시스템이다. 총 사업비 937억원은 전액 국비로 충당한다.



시는 2024년 부터 울주군 상북면 길천 일원에서 UAM과 관련된 연구기술 전반을 실증하게 된다.



K-UAM 상용 운용은 초기(2025~2029년), 성장기(2030~2034년), 성숙기(2035년 이후) 등 3단계 전략에 따라 추진된다.



울산시는 민선 7기를 시작하면서 UAM 산업 생태계 조성에 집중하고 있다. 특히 지난달 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위에서 ‘울산 UAM 특구’ 구축이 국정과제로 확정됐다. 이에 따라 민선 8기에서도 이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.



울산시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국비 2535억원 등 총 3210억원을 투입해 UAM 산업 전 주기를 지원하는 클러스터를 구축한다.



UAM 기술 개발에는 현대자동차와 한화시스템 등이 참여하고 있다. 울산시는 차체·전지 등 기술력을 보유한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를 중심으로 관련 기술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UAM 시장을 선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.



울산시 관계자는 “도심항공교통이 2040년이면 730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”면서 “세계 자동차산업을 이끌어온 울산이 지역의 풍부한 제조기반과 다양한 혁신기술을 융합해 미래 하늘길까지 선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”고 말했다.